"흑인비율 17%, 접종은 7%"…공화소속 주지사, 부유층·기부자 우선 의혹
백악관 "플로리다주, 유색인종에 백신 불균형 접종…조치할 것"

미국 백악관은 플로리다주에서 유색인종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불균형적으로 접종되고 있다면서 이를 바로 잡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플로리다주에서 백신이 부적절하게 배포되고 있다는 일부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 백악관이 상황을 주시해왔으며 플로리다 인구의 17%가 아프리카계 미국인이지만 그들에 대한 접종은 7% 미만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사키 대변인은 "(백신의 공평한 접종이) 마이애미, 탬파, 잭슨빌, 올랜도 등 플로리다주 4곳에 연방재난관리청(FEMA) 접종 구역을 개설한 이유 중 하나"라며 이 장소에서 유색인종 사회에 백신을 더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단지 지도자의 조치나 행동 때문에 플로리다 주민에게 해를 입히지 않을 것"이라며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를 우회 비판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공평하게 배포되도록 보장할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공화당 소속인 드샌티스 주지사는 많은 소수 인종이 접종을 위해 몸부림치는 동안 백신을 부유한 지역사회에 집중하고 선거 캠페인 기부자들에게 혜택을 주려 이를 사유화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드샌티스 주지사는 이런 의혹에 대해 "틀린 주장"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플로리다주는 지난 대선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손을 들어줬으며 트럼프는 퇴임 후 이곳에 있는 자신 소유의 마러라고 리조트에 거주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5월까지 모든 미국 성인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하라고 각 주에 당부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사키 대변인은 5월까지 충분한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한 계획이 제대로 진행 중이라고 확인했다.

한편 존슨앤드존슨(J&J)과 아스트라제네카(AZ)의 백신을 함께 제조하던 미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공장이 백신 성분 혼합으로 J&J 백신이 다량 폐기된 사고와 관련해 사키 대변인은 해당 백신 도스를 기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백신을 생산할 다른 시설을 찾기 위해 AZ 측과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사고가 나자 미 정부는 AZ 측에 생산시설을 다른 곳으로 옮기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 공장은 향후 J&J 백신만 제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