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코로나19 면역자'에 한해 성지순례 허용 방침

사우디아라비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면역이 있는 사람에 한해 성지순례를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5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사우디 성지순례부는 이날 낸 성명에서 "이달 말 라마단 기간부터 백신을 맞았거나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돼 면역이 있는 무슬림에게만 움라(상시 성지순례)를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앞으로 메카와 메디나 대사원에서 열리는 기도회도 코로나19 면역자만 참석할 수 있으며, 이 같은 규칙은 별도의 적용 기한 없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사우디 정부는 지난해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자 3월부터 상시 성지순례를 중단시켰고, 정기 성지순례(하지) 규모도 대폭 축소했다.

이날 기준 사우디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95명, 사망자는 7명이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39만3천377명이고 사망자는 6천704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