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방부장 방문 이어 세르비아 대사도 오폭 현장 찾아 추모
중국, 22년전 미국 오폭 띄우기…"결코 역사 되풀이 안 할 것"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이 22년 전 미국이 이끄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의한 중국대사관 오폭 사건을 부각하며 애국주의를 자극하고 있다.

5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천보(陳波) 세르비아 주재 중국 대사는 3일(현지시간) 칭밍제(淸明節·청명절)를 맞아 옛 유고슬라비아 중국대사관 터를 방문해 기념비에 헌화한 뒤 희생자들을 기렸다.

칭밍제는 매년 4월 초 조상에게 성묘하는 중국의 전통 명절이다.

천 대사는 이 자리에서 "희생자들이 오늘날 조국의 강대함과 중국-세르비아 관계의 발전을 보고 기뻐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임무를 성실히 수행해 희생자들을 기리고, 중국의 이익과 중국 인민의 존엄을 지킬 것"이라며 "희생자들의 뜻을 계승해 세계 정의와 공정성을 수호하는 데 모든 힘을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방부장도 지난달 26일 유럽 순방 중 오폭 현장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한 뒤 자국의 국방력을 강조했다.

웨이 부장은 추모식에서 "중국군은 역사가 되풀이되는 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은 주권, 안보, 개발이익을 수호할 충분한 능력과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코소보 분쟁이 한창이던 1999년 5월 7일 나토군에 의한 유고슬라비아 중국대사관 폭격으로 중국인 3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으며 대사관 건물은 완전히 파괴됐다.

당시 미국은 중국대사관 폭격이 순전히 실수로 인한 오폭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중국은 고의적인 조준 폭격이라며 원인 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주장해 한동안 양국 관계는 크게 긴장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