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위험도에 따라 신호등 시스템 도입
잉글랜드, 주 2회 코로나19 검사 무료 제공
영국 잉글랜드 중부 버밍엄의 '밀레니엄 포인트 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주민들이 접종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EPA

영국 잉글랜드 중부 버밍엄의 '밀레니엄 포인트 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주민들이 접종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EPA

영국이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해외여행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AFP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유럽에서 가장 빠르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진행 중인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단계적 봉쇄완화 조치에 맞춰 이날 해외여행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공개할 예정이다.

일단 잠정적으로 5월17일부터 해외여행이 가능하도록 진행하되, 해외여행과 관련 코로나19 위험도에 따라 녹색과 황색, 적색 등 3단계 신호등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바이러스 위험이 낮은 녹색 국가를 여행하는 이들은 여행 전과 후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고, 황색이나 적색 국가를 여행하고 돌아온 경우에는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영국 정부는 새 여행 시스템을 통해 백신 접종에 따른 영국의 진전 상황을 위태롭게 하지 않으면서도 여행객들에게 명확한 지침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아직 어느 나라가 녹색으로 분류될 지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여름 휴가 예약에 나서는 것은 성급하다고 지적했다.
영국 런던 시민들이 하이드파크에서 산책을 즐기고 있다. /사진=AP

영국 런던 시민들이 하이드파크에서 산책을 즐기고 있다. /사진=AP

영국은 현재까지 3100만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1회차 접종을 마쳤고, 500만명은 2회차까지 완료했다.

또 오는 8일부터 잉글랜드 지역에서는 주 2회 코로나19 신속검사가 무료로 제공된다. 30분 만에 결과를 알 수 있는 신속검사를 대거 확대해 무증상 코로나19 감염자를 걸러내 확산 고리를 끊어낸다는 방침이다.

신속 검사는 직장이나 지역사회, 학교, 대학 등에서 받을 수 있고, 검사 키트를 자택으로 배달시킬 수도 있다. 이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자가격리한 뒤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다시 받아야 하고, 음성 판정을 받으면 자가격리를 해제한 뒤 일상에 복귀할 수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