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큰 체코에 이웃국들 잇따라 백신 기증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큰 체코에 헝가리 등 이웃 국가들이 잇따라 백신 기증 의사를 밝히고 있다.

시야르토 페테르 헝가리 외무장관은 다음 달 중 체코에 백신 4만 회분을 기증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dpa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대해 안드레이 바비스 체코 총리는 해당 백신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및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CTK 통신이 전했다.

앞서 오스트리아와 슬로베니아도 각각 3만 회분, 1만 회분을 체코에 기증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체코에서 지난 14일 동안 인구 10만 명당 신규 확진자가 약 1천70명 보고됐다면서 이는 유럽연합(EU)에서 가장 높은 감염률 중 하나라고 알렸다.

인접국 독일은 같은 기간 10만 명당 250명 미만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