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조짐에 자금 빠져나가
"일시적 조정" vs "버블 붕괴"
블록체인기술 기반 디지털 자산의 일종인 대체 불가능 토큰(NFT) 가격이 지난 2월 대비 약 70% 떨어졌다. 최근 유동성 장세에 유행까지 타 NFT에 자금이 몰렸던 것과는 정반대다. NFT 작품 투자 열풍이 사그라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은 NFT 시장 조사 웹사이트인 논펀지블닷컴을 인용해 최근 논펀지블닷컴이 추적하는 NFT 기술 적용 작품의 평균 거래가는 올 2월 고점보다 67.4% 하락했다고 4일 보도했다. NFT는 지난 2월 22일 평균 4300달러(약 480만원)에 거래됐지만 4월 1일 평균가는 1400달러에 그쳤다.

지난달엔 NFT 거래에서 이례적인 기록이 나왔다. 지난달 11일 미국 뉴욕 크리스티경매에서 디지털 예술가 마이클 윈켈만의 300메가바이트(MB) 용량 NFT 형식 그림파일 ‘매일: 첫 5000일’이 6930만달러(약 780억원)에 낙찰됐다. 폴 고갱, 살바도르 달리 등 작고한 유명 예술가 작품보다 가격이 높았다.

하지만 최근 들어선 분위기가 달라졌다. NFT 거래량과 평균 가격이 모두 하락세다. 일부 전문가는 NFT에 몰린 유동성이 대거 빠져나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시장에 대거 쏟아진 유동성 수혜를 봤을 뿐 정식 투자처로 인기를 이어가긴 힘들다는 지적이다.

최근 각국 경기 회복세가 뚜렷해지면서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올리고 유동성을 거둬들일 채비에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

반면 NFT 시장이 과열 이후 조정을 거치는 것일 뿐 대체 투자처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블록체인 관련 서적 작가인 크리스 윌머 미국 피츠버그대 조교수는 “NFT가 당장은 유행에 따라 가격이 오르내릴 수 있지만 비트코인이 그랬던 것처럼 새로운 자산으로 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