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항공자위대가 운용할 스텔스 전투기 F35B가 동중국해에 면한 규슈(九州)지방의 미야자키(宮崎)현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신문은 4일 일본 정부가 미야자키현에 소재한 뉴타바루(新田原) 항공자위대 기지에 F35B를 배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해당 지자체 등과의 협의를 거쳐 2024년부터 이 기지에서 F35B를 실전 운용할 방침이다.

미국 록히드 마틴이 주축이 되어 개발한 F35B는 단거리 활주(滑走)로 이륙하고 수직 착륙도 가능한 최신예(5세대) 스텔스 전투기다.

미 해병대와 영국군 등이 현재 실전에서 쓰고 있다.

日 F35B 전투기, 동중국해 가까운 미야자키현 배치키로

대당 가격은 일본 정부의 올해 무기류 도입 예산에 반영된 것을 기준으로 약 130억엔(약 1천327억원)이다.

일본 정부는 2018년 결정한 중기방위력 정비계획을 통해 2023년까지 18대의 F35B를 도입하는 등 장기적인 목표로 총 42대 운용 체제를 갖추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뉴타바루 항공자위대 기지에 18대를 배치해 1개 비행대를 편성하고, 나머지 도입 물량의 배치 기지는 추후 검토할 예정이다.

일본은 F35B의 대규모 도입 추진 이유로 중국군 항공전력과의 격차를 내세우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중국의 최신예 4, 5세대 전투기 보유량이 1천80대로 일본(309대)의 3.5배에 달하고, 중국은 5세대 스텔스 전투기인 'J(殲·젠)20' 등의 실전배치도 추진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같은 5세대인 F35B를 앞세워 중국에 맞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일본은 F35B 도입에 맞춰 '이즈모'와 '가가' 등 2척의 호위함을 10대 정도의 F35B를 탑재할 수 있는 경항모(다용도 운용모함)로 바꾸는 작업을 추진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