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칭밍제 여행객 1억명…"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중국 전통명절인 칭밍제(淸明節·청명절) 연휴(3∼5일)를 맞아 1억 명 이상이 국내 여행을 즐길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칭밍제는 겨우내 흐트러진 조상 묘를 돌보는 명절이지만,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성묘가 제한됐다.

4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대형 온라인 여행 플랫폼인 트립닷컴은 올해 칭밍제 연휴 기간 1억 명 이상의 사람들이 국내 여행길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여행 증가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세를 보임에 따라 지난달 16일부터 코로나19 핵산검사 증명서를 지참하지 않아도 국내 여행이 가능하도록 통제를 완화했기 때문이다.

신문은 이번 칭밍제 연휴는 이동 자제령이 내려진 춘제(春節·중국의 설) 이후 첫 번째 연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행 증가가 교통, 숙박, 음식, 쇼핑 등 각 분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중국 철도 당국은 이번 연휴 기간 매일 1만46대의 열차를 운행하고 있다며 2∼5일까지 4천970만 명이 기차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