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슨연구소 올 세계 경제 성장률 4.7%→5.6% 상향 전망

미국의 주요 싱크탱크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가 올해 세계 경제의 성장률이 5.6%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4일 PIIE의 '글로벌 경제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PIIE는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최근 5.6%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전망치(4.7%)보다 0.9%포인트 올린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4.1%→6.3%)과 중국(6.0%→8.5%), 인도(7.5%→10.5%) 등에 대한 예측치를 올려 잡았다.

특히 이 연구소는 미국의 경우 올해 봄에 경제활동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유로지역(6.0%→4.4%), 일본(5.0%→2.5%), 영국(4.0%→3.8%), 러시아(3.5%→2.7%) 등은 전망치를 내렸다.

특히 브라질(0.5%→-1.0%)은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면서 마이너스 성장을 예상했다.

연구소는 내년 세계 경제는 4.4%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 확산과 경기 부양책 등에 힘입어 세계 경제 전망이 지난해 가을 예측했던 것보다 더 밝아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4.2%에서 5.6%로 올려 잡았다.

또 지난 1월 국제통화기금(IMF)은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5.2%에서 5.5%로 상향 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