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하원 보궐선거 출마한 공화당 세리 김 "중국계 이민자 원치않아"로 논란
美한국계 하원의원, 중국이민자 폄하한 한국계 후보에 지지 철회

미국 공화당 소속 한국계 연방 하원의원들이 중국계 이민자를 원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발언한 같은 당의 한국계 연방 하원의원 후보에 대해 지지를 철회했다.

공화당 소속인 영 김·미셸 박 스틸(이상 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텍사스주 제6 선거구 하원의원 보궐선거에 도전장을 낸 같은 당의 세리 김 후보에 대한 지지를 철회했다고 CNN 방송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 의원과 스틸 의원은 성명에서 "하원의 첫 한국계 미국인 공화당 여성으로서 우리는 공동체에 봉사하려는 동료 (아시아계 미국인과 태평양섬 주민) 공동체의 일원에게 권한을 주고 그들을 일으켜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우리는 중국계 이민자에 대한, 상처를 주며 사실이 아닌 발언에 대해 어제 세리 김과 얘기했으며 그녀의 발언을 수용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과 스틸 의원은 특히 아시아·태평양계(AAPI) 공동체를 상대로 한 증오가 고조되는 시점에 이런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세리 후보에게 촉구했으나 그녀가 공개적으로 후회를 내비친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그녀의 말은 우리가 지지하는 것과 반대된다"며 "우리는 양심적으로 계속해서 그녀의 출마를 지지할 수 없다.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의 아시아·태평양계 공동체를 지지해 발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리 김 후보는 지난달 31일 열린 후보 토론회에서 잠재적 중국계 이민자들을 가리켜 "나는 그들이 여기 있는 것을 전혀 원하지 않는다"며 "그들은 우리의 지식재산권을 훔친다.

그들은 우리에게 코로나바이러스를 준다.

그들은 스스로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어 "나는 한국인이기 때문에 이렇게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같은 당 한국계 의원들이 지지를 철회한 것과 관련해 "억압적인 중국 공산당에 반대해 발언했다는 이유로 진보적 언론이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에 맞서기 위해 아시아인이자 이민자인 나를 겨냥했다는 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한국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부모를 따라 미국에 이민 왔다.

그는 국제 로펌 변호사로 활동하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보건복지부 수석 고문과 중소기업청 여성사업가 담당 청장보를 지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에는 보건복지부 고문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