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사태 해제 후 코로나 신규 확진자 급증
일본 시민들이 벚꽃 구경을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일본 시민들이 벚꽃 구경을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일째 2000명대를 기록했다.

3일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2774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48만4016명으로 늘어났다. 아울러 사망자는 이날 7명 추가돼 9236명을 기록했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전국 47개 도도부현 가운데 11개 지역에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올 2월 초 수준을 웃도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오사카의 코로나19 증가세가 가장 두드러지고 있다. 인구가 880만명인 오사카부는 이날 1400만 명이 거주하는 도쿄도의 446명보다 많은 666명의 신규 확진자를 기록했다.

오사카의 코로나19 증가세는 5일 연속으로 도쿄를 추월했다.

이에 대해 오사카는 오는 5일부터 효고, 미야기현과 더불어 긴급사태에 준하는 감염 확산 억제 대책인 '만연방지 등 중점 조치'가 한 달간 시행될 예정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국민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하는 긴급사태 발령 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집중적 조처를 할 수 있도록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라는 단계로 지난 2월 새로 설정했다. 올해 초부터 일본 각지에 발령됐던 코로나19 긴급사태는 수도권을 마지막으로 지난달 22일부터 전면 해제됐지만, 현재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