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건 없는 핵합의 복귀 및 모든 제재 해제 재차 강조
핵합의 참가국 회담 앞둔 이란 "단계적 복원 고려 안해"

오는 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릴 예정인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참가국 회담을 앞둔 이란이 '단계적 합의 복원'은 고려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국영 프레스TV와 인터뷰에서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듯 점진적인 합의 복원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시절 핵합의 탈퇴로 생긴 경제 제재는 물론 다른 차원에서 생긴 모든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는 것이 이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조건 없는 미국의 핵합의 복귀와 완전한 경제 제재 해제를 요구한 기존 이란 정부의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전날 유럽연합(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이란 핵합의 공동위원회 참가국들이 오는 6일 빈에서 회의를 여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회담에는 핵합의 참가국인 이란, 미국, 프랑스, 독일, 영국, 러시아, 중국 등 7개국이 모여 합의 복원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외신들은 이란과 미국의 직접적인 대화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양국 간 간접적인 협상이 이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란은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대가로 경제 제재를 해제 받는 내용을 골자로 한 이란 핵 합의를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 시절이던 2015년 미국을 비롯한 주요 6개국과 체결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집권 첫해인 2018년 이란 핵 합의에서 단독으로 탈퇴하고 해제된 대이란제재를 일방적으로 복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핵합의에 포함된 핵무기 프로그램 억제책이 엉성하다고 주장하면서 재래식 무기, 이란의 중동 내 세력 확장 등이 다뤄지지 않았다는 점도 주요 불만으로 제기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후 이란 핵합의 복원 방침을 밝혔으나 그간 상황 변화에 따라 복원을 위해 추가로 협상해야 할 의제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