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외교장관 회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심도있게 논의"
정의용 "시진핑 조기 방한 추진…中, 한반도 비핵화 지지"(종합)

한국과 중국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조기 방한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3일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가급적 조기에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과 왕 부장은 특히 이날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평화체제 구축방안 등에 대해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당초 1시간으로 예상된 소인수 회담이 105분 동안 계속됐다.

정 장관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어떻게 진전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며 "한중간 외교·안보 협의를 위한 2+2 회담을 조기에 개최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책과 완전한 비핵화 정책을 지지한다"며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했고, 중국도 할 수 있는 협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미중갈등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주고 받았다.

정 장관은 "글로벌 차원의 여러 상황에 대해서도 솔직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미중관계에 대한 우리 입장을 전달했음을 시사했다.

미국과 중국은 알래스카 고위급 회담에서 충돌한 뒤 국제사회에서 우호 세력을 규합하며 치열한 외교전을 벌이는 상황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미국은 우리의 동맹이고, 중국은 지리적·역사적·문화적으로 우리와 가까울 뿐만 아니라 최대 교역국"이라며 "미중 양국이 갈등 요인을 줄이고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을 늘리는 게 좋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중국의 한한령(限韓令)으로 위축된 문화 교류를 활성화하는 문제와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에 대해서도 비교적 자세히 의견을 주고 받았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