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불매운동 이어 '中지도 표기문제'로 당국에 불려가

스웨덴 패션브랜드 H&M이 중국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 '강제 노동' 문제로 중국 내 불매운동 대상이 된 데 이어, 홈페이지상의 '문제있는 중국 지도' 사용으로 중국 당국에 불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3일 상하이(上海) 인터넷정보판공실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에 따르면 상하이 관계 당국은 최근 H&M 상하이 지사 측에 관련 내용에 대한 즉각 수정을 지시하고 면담(웨탄·約談)했다고 밝혔다.

면담은 정부 기관이 피감독기관 관계자를 불러 질타하고 요구 사항을 전달하는 것으로 공개적인 '군기 잡기' 성격이 강하다.

당국은 "면담에서 H&M의 법 위반에 대해 지적하고, 책임지고 법에 따라 홈페이지를 운영하도록 명령했다"면서 규범에 맞는 지도사용에 있어 조금도 틀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관리당국이 향후 이에 대해 감독·검사할 것"이라면서 "H&M 측은 당국의 훈계를 받아들이기로 했으며, 향후 확실히 정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네티즌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신고받았다면서도, 문제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자연자원부에 따르면 '문제가 있는 지도'는 주로 국가주권과 통합, 영토 완결성 등을 위태롭게 하는 지도를 가리킨다는 게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 설명이다.

글로벌타임스는 과거 외국 기업들이 홍콩과 대만을 중국 영토가 아닌 별도 국가로 표기했다가 중국 법에 저촉된 적이 있다고 전했다.

현재 H&M 홈페이지는 중화권을 '중국 대륙', '홍콩 특별행정구', '대만 지구' 등으로 표기한 상태다.

H&M은 지난해 9월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신장의 강제노동과 소수민족 차별 관련 보도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이 지역산 면화 구매를 중단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들어 중국과 서방 국가들이 신장 위구르족 인권 탄압 문제를 둘러싸고 상호 제재를 발표한 가운데, H&M은 당시 성명이 알려지면서 중국 내 불매운동 대상이 됐고 다수 점포가 문을 닫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