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왕이 인사 장면 공개 후 곧바로 현안 논의
한중 외교장관 4개월여 만에 만나 中샤먼서 회담 돌입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한국과 중국의 외교장관이 4개월여 만에 만나 중국에서 회담을 개시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3일 오전 11시 30분(현지시간)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의 하이웨호텔 회담장에서 서로 친근하게 팔꿈치 인사하는 장면을 공개한 뒤 곧바로 소수 인원만 참석한 채 회담에 돌입했다.

양측간 소수 회담 뒤에는 확대 회담과 오찬이 이어지며 정의용 장관은 회담이 끝나는 대로 이날 오후 샤먼을 떠날 예정이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해 11월 26일 서울에서 열린 이후 처음이다.

정의용 장관과 왕이 부장은 이날 회의에서 북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정세는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내년 수교 30주년 기념행사 등 양자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