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은행 국장 "여건 성숙되면 디지털 위안화 역외결제 가능"

중국 인민은행이 디지털 위안화(e-CNY)로 불리는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entral Bank Digital Currencyㆍ CBDC)의 역외 결제 추진을 위해 홍콩과 기술적인 문제를 테스트(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3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인민은행의 왕신(王信) 연구국장은 지난 1일 베이징(北京)에서 브리핑을 통해 홍콩 통화당국인 홍콩금융관리국(HKMA)과 이미 기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여건이 성숙되면' 위안화 역외결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中 디지털 위안화 역외결제 추진 박차…"홍콩과 기술테스트"

왕 국장은 "여건이 성숙되고 시장의 요구가 있으면, 디지털 위안화의 역외 결제가 이뤄질 수 있다"면서 인민은행 산하 디지털화폐연구소와 HKMA가 디지털 위안화의 역외 사용을 위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세계 최초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디지털 위안화 시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디지털 위안화는 인민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화폐로, 공식 명칭은 디지털화폐전자결제(DCEP)다.

디지털 위안화는 인민은행이 엄격하게 통제 관리한다는 점에서 분산형 시스템 방식으로 운영되는 가상화폐와는 성격을 달리한다.

중국은 디지털 위안화의 상용화를 위해 최근 수년간 중국의 '개혁ㆍ개방 1번지'이자 '기술 허브'인 광둥(廣東)성 선전을 비롯한 여러 도시에서 여러 차례 시범 실시를 했다.

중국 인민은행이 디지털 위안화의 역외 결제를 위해 박차를 가하는 것은 중국 내에서 미국 달러화의 헤게모니에 대한 우려와 미국의 중국에 대한 압박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끈다.

홍콩은 현재 위안화 역외 결제를 위한 주요 거점이며, 위안화를 기축통화로 발전시키려는 중국의 야망을 실현할 수 있는 도약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앞서 인민은행은 CBDC의 역외 결제 활용 방안을 모색하는 국제 프로젝트에 합류한 바 있다.

인민은행 산하 디지털화폐연구소는 지난 2월 '중앙은행 다자 디지털 통화 가교'(Multiple 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Bridge·M-CBDC Bridge)에 가입하겠다고 발표했다.

M-CBDC 브릿지는 홍콩금융관리국과 태국 중앙은행이 2019년 결성한 CBDC 역외 결제 프로젝트로, 아랍에미리트(UAE)도 가입했다.

이 프로젝트는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를 뒷받침하는 분산 원장 기술(distributed ledger technology)을 활용해 외환을 실시간으로 역외거래하는 결제 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