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 포용적 이민정책에 '나홀로' 밀입국 미성년자도 사상 최다
백악관 "특정 시점에서 감소할 것…인도적 지원 시급"
미국행 밀입국자 지난달 17만명…15년 만에 최다

중남미에서 미국 국경을 넘어 불법 입국하려 한 이민자의 수가 지난달 15년 만에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뉴욕타임스(NYT), CNN 방송은 미 세관국경보호국(CBP) 예비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미국으로 밀입국하다가 구금된 이민자는 17만1천700명으로 전월보다 70% 늘었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2006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보호자 없이 국경을 넘은 미성년자는 지난달 1만8천700여명으로 사상 최다로 집계됐다고 CNN방송이 전했다.

'나홀로' 밀입국하려 한 미성년자 수는 종전 최다였던 2019년 5월(1만1천여명)보다 많고 전월(9천450명)의 배, 지난해 2월(3천490명)의 5배 이상이다.

가족 단위 이민자는 5만3천500명으로 전월(1만9천246명)의 2.7배로 증가했다.

중미와 멕시코 등에서 미국 국경으로 밀려드는 이민자는 지난 1월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에 가장 골치 아픈 문제 중 하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지난해 중미를 강타한 허리케인으로 먹고살기가 더 어려워진 이들이 새 삶을 꿈꾸고 미국행에 나서고 있다.

특히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은 미성년 이민자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미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집권 중이던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방역을 명목으로 이민자를 추방했는데, 바이든 정부는 보호자 없는 미성년자는 추방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 때문에 자녀 혼자만이라도 미국으로 보내는 이가 늘어나면서 미국 남부 국경의 임시 보호시설은 미성년 이민자로 가득 찼다.

어린 자녀를 동반한 가족도 상당수는 추방을 면할 수 있어 수가 급증했다.

로버타 제이콥슨 백악관 국경문제 담당 수석 보좌관은 "(미국행 이민자가) 평소보다 많지만, 특정 시점부터 감소하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인도적 지원, 직업훈련, 교육, 식량원조 등"이라고 말했다.

미국행 밀입국자 지난달 17만명…15년 만에 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