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서 치료 중 숨진 뒤 장례식…미얀마 사태 국내기업 관련 첫 희생자인 듯
외교부 "유족에 심심한 조의…안전 대응태세 강화"
미얀마 군경에 피격 신한은행 현지인 직원 사망

퇴근 도중 미얀마 군경의 총격에 쓰러져 치료를 받아 오던 신한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의 현지 직원이 2일 숨졌다.

신한은행 양곤지점 관계자에 따르면 현지 직원 A씨는 전날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깨어나지 못하고 이날 오전 숨을 거뒀다.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께 회사에서 제공하는 차를 타고 귀가하던 도중 머리에 총을 맞아 쓰러진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 왔다.

당시 군경은 인근에서 차량을 대상으로 검문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1일 미얀마 쿠데타 사태 이후 현지에 진출한 국내 기업의 직원 중 희생자가 나온 것은 처음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은 양곤지점은 쿠데타 발발 이후 중앙은행의 정상근무 지시에 따라 최소 인력으로만 영업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사건 이후 신한은행은 양곤지점을 임시 폐쇄했고, 모든 직원은 재택근무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거래 고객을 위한 필수 업무는 한국 신한은행이 지원하고, 주재원의 단계적 철수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주미얀마대사관은 해당 직원이 입원치료를 받은 병원과 장례식장에 영사를 보내 유가족을 위로하고 가능한 지원과 협조 조처를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주미얀마대사관은 물론 유관부처와의 협력 체제를 통해 우리 국민 및 기업의 안전을 위한 대응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망한 현지 직원 가족에 대해 다시 한번 심심한 위로와 조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