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일 2015년 핵합의 참가국들과 회동 재개를 앞둔 이란이 미국과의 만남을 거부했다. 사진은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사진=AP

오는 6일 2015년 핵합의 참가국들과 회동 재개를 앞둔 이란이 미국과의 만남을 거부했다. 사진은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사진=AP

오는 6일 2015년 핵합의 참가국들과 회동 재개를 앞둔 이란이 미국과의 만남을 거부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유럽연합(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2일(현지시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공동위원회 참가국들이 내주 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재개하는 데 합의했다.

이란 대표단과 2015년 이란 핵합의 당사국인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독일 대표들이 참석하는 이번 회의는 제재 해제, 핵 이행 조치 문제를 분명하게 확인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EU는 이번 빈 회의 때 모든 핵합의 참가국들과 논의하고 별도로 미국과의 개별적인 접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이란 외무부는 웹사이트를 통해 "미국과는 어떤 만남도 갖지 않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바스 아라치 이란 외무차관은 이날 "미국은 (핵합의) 공동위원회 회의를 포함해 이란이 참석하는 어떤 회담에도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는 확실하다"고 말했다.

또 "(핵합의) 당사국들이 빈에서든 다른 곳에서든 미국과 양자 또는 다자간 협의를 추구하든 말든 이는 그들의 일"이라면서 "이란 대표단은 미국 대표단과 어떠한 차원에서도 어떠한 대화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