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화상회의 뒤 발표
"내주 빈서 이란 핵합의 공동위 참가국들 회의 재개"(종합)

유럽연합(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2일(현지시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공동위원회 참가국들이 내주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재개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EEAS는 이날 JCPOA 공동위원회 화상회의 뒤 이같이 밝히고 내주 회의는 제재 해제, 핵 이행 조치 문제를 분명하게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EEAS는 이 같은 맥락에서 조정자는 또한 빈에서 모든 JCPOA 참가국들, 미국과의 개별적인 접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EU는 JCPOA 공동위원회 조정자 역할을 하고 있다.

EEAS는 또 이날 회의 참가국들은 JCPOA 유지에 대한 그들의 약속을 강조하고 그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으로 복귀하도록 하기 위한 방식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프랑스, 독일, 영국, 러시아, 중국, 이란 외교 관리는 미국의 핵합의 복귀 가능성을 논의하는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과 독일 등 6개국과 체결한 핵합의는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이 합의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외교적 실패'라고 비난했으며, 2018년 일방적으로 이를 파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대부분 복원했다.

그러자 이란도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핵합의에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도 이란의 의무 이행이라는 조건을 내걸었고, 이란 정부는 미국이 경제제재를 우선 해제해야 한다고 맞서면서 양측이 팽팽한 기 싸움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앞서 이날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JCPOA 복원을 위한 참가국들의 회담이 내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WSJ은 서방 외교 고위 관리를 인용해 미국과 이란을 포함한 핵합의 참가국 관리들이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모두 모여 합의 복원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번 회담에서 미국과 이란 사이의 직접적인 논의는 없을 것이라고 외교 관리들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