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초 시작된 억류사태 석 달 만에 해결 기대
이란 혁명수비대 함정들에 나포되는 유조선 '한국케미호'. /사진=EPA

이란 혁명수비대 함정들에 나포되는 유조선 '한국케미호'. /사진=EPA

이란에 억류 중인 '한국케미호'와 선장이 이르면 내주 풀려날 가능성이 점쳐진다.

2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억류 문제와 관련, 한국과 이란의 협의가 상당히 진전돼 조만간 한국케미호와 선장이 풀려날 예정이다.

1월 초부터 이어진 억류 사태가 석 달 만에 해결될 조짐을 보이면서 외교당국은 이르면 다음 주 선박과 선장이 석방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이란에는 선장을 포함한 한국인 선원 5명과 미얀마인 6명, 베트남인 2명, 인도네시아인 1명 등 모두 14명이 머물로 있다. 이중 억류는 선장 1명뿐이고, 나머지는 선박 유지와 석방에 대비해 체류 중이다.

선박과 선장의 석방이 임박한 배경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이란이 선박을 억류한 배경으로 지목돼 온 동결자금 문제에 돌파구가 마련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 억류 석 달이 넘어가는 상황에서 계속 선박을 붙잡아 두기에는 이란 입장에서도 부담이 컸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