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겐트대, 지역 정보원 증언·소셜미디어 등 토대로 명단 작성

에티오피아 반군 근거지인 티그라이에서 학살이 자행돼 1천900명이 숨졌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에티오피아에서 신생아부터 90대까지 1천900명 학살"

특히 학살 피해자에는 유아부터 90대 노인까지 포함돼 인권 유린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벨기에 겐트대가 구축한 에티오피아 북부의 정보원 정보망을 활용해 이뤄졌다.

겐트대는 분쟁이 시작된 지난해부터 희생자 가족과 친구, 현지 언론 등을 토대로 보고서를 작성했다.

겐트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에만 20건의 학살이 이뤄졌다.

경제 중심지인 티그라이 서쪽 후메라에서는 인종 청소 작전이 벌어지면서 250명의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8일 전에는 에티오피아와 협력 관계인 에리트레아군이 지역 집권 정당인 티그라이 인민해방전선(TPLF) 반군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2살짜리 유아와 15살 청소년을 포함해 13명을 살해했다.

겐트대는 명단 작성 과정에서 2천통 이상의 전화 확인 과정을 거쳤으며, 목격자 100명을 상대로 심층 면접도 진행했다.

또 소셜 미디어를 포함한 다양한 출처 7천건을 검색해 희생자 명단을 작성해 트위터로 공개했다.

"에티오피아에서 신생아부터 90대까지 1천900명 학살"

희생자 가운데 공습이나 포에 의한 사망은 3%에 불과하며, 대부분 총에 의한 대량학살이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또 희생자의 90% 이상은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량 학살을 자행한 세력은 에리트레아가 45%, 에티오피아 정부군이 14%, 비정규 민병대가 5%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티그라이에서는 강간도 500건 이상 벌어졌다.

이번 보고서는 티그라이에서 자행된 대량 학살 보고서 가운데 가장 완벽한 보고서로서 인권 유린을 중단하라는 세계적 압력이 가중될 것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이에 대해 아비 아머드 총리가 이끄는 에티오피아 정부는 티그라이 상황에 대해 여러 보고서가 부풀리거나 가짜 정보를 담고 있다며 대량 학살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앞서 에티오피아 정부는 지난해 11월 법치를 회복하겠다며 티그라이에 군사 작전을 개시, TPLF 축출을 시도했다.

정부군은 티그라이 주도 메켈레이를 점령하고, 친정부 과도 정부를 수립하며 군사 작전이 성공했다고 선언했다.

이후 민간인을 겨냥한 학살과 폭력이 이어졌다고 가디언이 전했다.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장 니센 교수는 "민간인 희생자를 잊어서는 안 되며 전범에 대해 반드시 조사를 벌여야 한다"라며 "이번 보고서를 통해 어느 정도 학살이 벌어지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