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임상시험 유효성 100%' 화이자 측 발표 따른 것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 연령을 12~15세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한다.

다무라 노리히사(田村憲久) 후생노동상은 2일 기자회견에서 의약품을 심사하는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가 12~15세를 접종 대상에 포함하는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연령대에도 접종해야 한다는 판단이 나오면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일본 정부는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가운데 유일하게 사용승인을 내준 화이자 백신의 접종 대상을 16세 이상으로 정해 놓고 있다.

승인 심사가 진행 중인 모더나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대상 연령은 18세 이상이다.

일본 정부가 화이자 백신의 접종 연령을 낮추려는 것은 화이자 측이 미국의 12∼15세 2천260명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임상시험에서 유효성이 100%로 나타났다고 최근 발표했기 때문이다.

후생성은 화이자로부터 미국에서 진행한 해당 임상시험 자료를 제출받아 인종 간의 백신 효능 차이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일본 국내에서 추가 임상시험이 필요한지도 판단하기로 했다.

日 화이자 백신 16세 이상에서 12~15세 접종 확대 검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