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총기 소지한 채 다른 용의자와 달아나다 대항했다"
가족 "아직 어린아이…사살 말고 다른 방법 없었는지 듣고 싶다"
미 경찰, 13세 소년 사살…"무장대치 끝 발생" vs "정의 원해"

미국 시카고 경찰이 13세 소년을 사살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1일(현지시간) 시카고 경찰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2시 35분께 시카고 서부 라틴계 밀집지 리틀빌리지에서 발생한 경찰 총격의 피해자 신원이 7학년생(한국 중1) 애덤 톨리도(13)로 확인됐다.

경찰은 "무장 대치 끝에 벌어진 일"이라면서 "톨리도가 총기를 소지한 채 또 다른 용의자와 함께 뛰어 달아나다 경찰에 대항했고, 결국 총에 맞았다"고 전했다.

시카고 경찰의 위법행위를 조사하는 독립 수사기관 'COPA'(Civilian Office of Police Accountability)는 경찰이 1차례 총을 쐈다고 밝혔다.

검시소 측은 톨리도가 가슴에 총상을 입고 현장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시카고 트리뷴은 톨리도가 최근 수년 새 시카고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한 사례 가운데 최연소라고 보도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용의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총기 1자루를 수거했다며 관련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했다.

아울러 또 다른 용의자 루벤 로먼(21)을 체포해 경찰에 저항한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톨리도의 어머니는 4남매 중 막내인 아들이 밤에 집을 빠져나갔다가 돌아오곤했다면서 "그는 아직 어린아이다.

분명히 겁을 먹었을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는 "사살 말고는 다른 방법은 없었는지 경찰 답변을 듣고 싶다.

정의를 원한다"고 말했다.

총격 경관은 경찰 내규에 따라 COPA의 수사가 진행되는 30일간 사무직으로 옮겨 근무한다.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은 즉각 경찰 보디캠으로 촬영된 사건 현장 동영상의 공개를 요구했다.

하지만 COPA는 "톨리도가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법원 승인 전에는 공개될 수 없다"며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동영상이 공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브라운 경찰청장은 이번 사건을 "참사"로 일컬으며 법원 승인이 나는 대로 모든 동영상을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시카고 경찰은 지난 2014년 흑인 소년 라쿠안 맥도널드(당시 17세)에 대한 16발 총격 사살 사건의 현장 동영상이 1년여 만에 뒤늦게 공개돼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라이트풋 전임자인 람 이매뉴얼 전 시장은 이 사건의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사면서 정치생명에 치명타를 입고 3선 도전을 포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