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명 탑승 8칸 열차, 공사 차량과 부딪혀
대만 동부 화롄의 한 터널에서 2일 열차가 탈선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의 캡처.(사진=AP=연합뉴스)

대만 동부 화롄의 한 터널에서 2일 열차가 탈선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의 캡처.(사진=AP=연합뉴스)

대만에서 열차가 터널에서 탈선해 최소 36명이 사망하고 60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성명을 통해 이날 오전 9시께 대만 북부 신베이(新北)시 수린(樹林)에서 타이둥(台東)으로 향하던 타이루거(太魯閣) 408호 열차가 화롄(花蓮) 다칭수이 터널 안에서 선로를 이탈했다고 밝혔다.

대만 교통부는 "최소 36명이 생명 징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발표했다.

대만 경찰은 "36명이 심정지 상태이며 6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고 72명이 아직 열차 안에 갇혀있다"고 밝혔다.

사고가 난 열차는 총 8칸 규모로 350명이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NEXT TV는 열차가 터널을 통과하던 중 공사 차량과 충돌하면서 발생했으며 60여 명이 스스로 창문을 깨고 탈출했다고 보도했다.

당국은 터널 안에서 심하게 훼손된 열차 4칸에 접근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