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이후 세계 억만장자의 재산이 50% 이상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싱크탱크인 정책연구소(IPS)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세계 억만장자 2365명의 재산은 1년 새 8조400억달러에서 12조3900억달러로 54% 급증했다. 이 조사는 포브스, 블룸버그 등의 자료를 토대로 지난해 3월18일과 올해 3월18일 사이 억만장자들의 재산 증감액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기간 270명이 억만장자 명단에 추가됐고, 91명은 명단에서 빠졌다.

세계 1위 억만장자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차지했다. 그의 재산은 1년 새 57% 증가한 1780억달러로 집계됐다. 2위에는 세계 최대 명품업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을 이끌고 있는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과 그 가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재산은 1626억달러로 114% 급증했다.

이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1621억달러),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1265억달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1017억달러),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965억달러)이 뒤를 이었다.

세계 20위권 억만장자의 재산은 1년 새 68% 증가한 1조8300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스페인의 2019년 국내총생산(GDP) 1조3000억달러를 웃도는 규모다.

IPS는 억만장자 13명의 경우 재산이 500% 이상 폭증했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재산 증가율이 가장 큰 억만장자는 중국 생수 기업 농푸산취안 창업자인 중산산 회장이었다. 그의 재산은 1년 새 33배 늘었다.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도 6.7배 증가해 이 명단에 포함됐다. IPS는 이들 대부분이 코로나19 사태로 경쟁이 감소하는 등 큰 이익을 봤다고 분석했다.

한편 억만장자 2365명 명단에 한국인은 38명이 이름을 올렸다. 김정주 NXC(넥슨지주회사) 대표가 141억달러로 한국인 중 가장 높은 순위인 144위를 기록했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138억달러·150위),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97억달러·236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84억달러·287위),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창업자(67억달러·390위),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59억달러·455위)이 포함됐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