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보좌관 의견…환경·진보진영 우려 속 진통 예고
총 450조원 계획…블룸버그 "미국 원전기업에 호재일 수도"
바이든 청정에너지 투자계획에 원자력 부문 포함될 수도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가 최근 발표한 초대형 인프라 건설·투자계획에 원자력을 청정에너지 전력원으로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나 매카시 백악관 기후 보좌관은 1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매카시 보좌관은 이른바 청정에너지기준(Clean Energy Standard·CES)과 관련해 "CES는 매우 견고하고 포괄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매카시 보좌관의 이런 발언은 원전의 방사성 폐기물과 우라늄 채굴 등에 관해 거부감을 가진 환경운동가들이나 진보 진영의 우려 속에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악관이 원자력을 CES에 포함한다면 '뉴스케일파워'나 '테라파워'와 같은 미국 원전 기업에 호재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31일 발표한 2조 달러(약 2천260조원) 규모의 인프라 건설 투자계획을 통해 이미 미국 에너지업계에 탄소포집, 수소, 원자력, 해상풍력발전 등의 분야에 총 150억 달러(약 17조원) 규모의 프로토타입(원형) 프로젝트 투자를 이미 요구했다고 AFP와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미국의 청정에너지 관련 사업에는 약 4천억 달러(약 450조원)가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