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칠레와 볼리비어 등 남미 국가들이 줄줄이 국경 봉쇄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면서 잇따라 자국민의 이동을 막고 나선 모습이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칠레 정부는 오는 5일부터 이달 말까지 국경을 닫기로 했다.

외국인은 물론 칠레 국민의 입출국도 막는 방침으로 전해졌다. 육로 국경이 걸어잠긴 후 물품 수송을 위해 오가야 하는 트럭 기사들도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시할 경우에만 지나갈 수 있다.

칠레는 이미 인구의 3분의 1 이상이 1회 이상 백신 접종을 마칠 정도로 빠르게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하루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을 웃돌며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다.

남미에선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분위기다. 브라질과 우루과이, 파라과이, 페루, 칠레 등은 모두 최근 하루 확진자 최고치를 새로 썼다.

이에 칠레는 수도 산티아고를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다시 봉쇄령을 내렸다.

볼리비아도 이웃 브라질과의 육로 국경을 2일부터 최소 일주일간 닫기로 했다.
이는 브라질과의 국경 지역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한 데 따른 조치다.

아르헨티나의 경우 부분 재개한 육로 국경을 지난 29일부터 다시 닫았다. 지난달 26일부터는 브라질, 칠레, 멕시코발 항공기의 운항을 멈추기도 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전날 신규 확진자가 1만5000명을 넘어서며 지난해 10월의 최고치에 근접했다. 누적 확진자는 234만여 명에 달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