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국민 42%가 빈곤층…코로나19 여파에 극빈층도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심화한 경기 침체와 가파른 물가 상승 속에 아르헨티나 빈곤층이 점점 확대되고 있다.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통계청(INDEC)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기준 아르헨티나 빈곤율은 42%였다.

2019년 하반기 35.5%에서 1년 새 6.5%포인트가 늘었다.

아르헨티나의 경우 4인 가족 기준으로 한 달 소득이 기본 생필품과 서비스를 사는 데 필요한 5만4천207페소(약 66만7천원) 미만일 경우 빈곤층으로 분류된다.

기본 식량을 구입하기에도 모자란 월 2만2천680페소(약 27만9천원) 미만으로 생활하는 극빈층 비율은 10.5%로 1년 전보다 2.5%포인트 늘었다.

특히 연령대가 낮을수록 빈곤율이 높아 14세 이하 어린이의 57.7%가 가난 속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아르헨티나 정부가 빈곤 집계 방식을 여러 차례 변경해 정확한 비교는 어렵지만, 이번 빈곤율은 2004년 이후 최고 수준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설명했다.

최근 유엔 산하 중남미·카리브 경제위원회(CEPAL)가 집계한 지난해 말 기준 중남미 빈곤율 33.7%보다도 높다.

중남미에서 경제 규모 3위인 아르헨티나는 경제 위기를 겪었던 2002년 빈곤율이 58%까지 치솟았다가 점차 상황이 개선됐는데, 최근 3년 연속 경기침체가 이어지고 가파른 물가상승과 페소화 약세도 계속되며 빈곤층도 증가했다.

여기에 지난해 코로나19와 고강도 봉쇄까지 겹치며 다시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이들이 늘어났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34만 명가량인 아르헨티나의 작년 경제 성장률은 -9.9%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