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보건 종사자 대상, 백신 접종 거부 사전 차단
오는 7일부터 시행…초등학교까지 무조건 대면수업
이탈리아 수도 로마의 피우미치노 공항에 마련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허브에 방문자들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EPA

이탈리아 수도 로마의 피우미치노 공항에 마련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허브에 방문자들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EPA

이탈리아 정부가 의료·보건쪽 종사자들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강수를 뒀다.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사실상 의무화하고, 백신 접종 거부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규제안을 만들었다.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을 승인했다.

오는 7일부터 시행되는 행정명령에 따라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종사자는 연말까지 급여를 받지 못할 수 있다.

최근 이탈리아에서는 일부 보건·의료계 종사자들 사이에서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사례가 잇따
라 논란이 된 바 있다.

정부는 이번 행정명령에 대해 "바이러스 감염 위험에 노출된 이들을 최대한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행정명령에는 초등학교까지는 무조건 대면 수업을 진행하도록 하는 규정도 담겼다. 또 음식점·주점 등의 현장 영업 금지, 박물관·미술관 등 문화시설 폐쇄 등의 제한 조처는 4월말까지 이어진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