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호는 부인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일본 대형은행 미즈호파이낸셜그룹이 아케고스캐피털과의 거래로 손실을 봤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미즈호는 아케고스와의 연관설을 부인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일 미즈호가 아케고스 사태로 100억엔(약 1020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앞서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을 인용해 미즈호의 손실규모는 2억7000만달러(약 3050억원)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미즈호 측은 “실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특별한 사안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국계 펀드매니저 빌 황이 설립한 패밀리오피스 아케고스는 파생상품인 총수익스와프(TRS)를 활용해 미 주식 등에 투자했다가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을 당했다. TRS를 통해 아케고스는 대규모 차입(레버리지)을 일으켜 자산(100억달러)의 5배인 500억달러를 주식에 투자했다. 그러나 아케고스가 투자한 비아콤 등 주가가 급락하면서 아케고스와 거래한 은행들은 손실을 입었다.

아케고스 사태로 크레디트스위스 등 글로벌 대형 은행들이 손실을 봤다. 가장 큰 충격을 받은 은행사로 꼽히는 크레디트스위스의 손실액은 30억~40억달러 수준으로 거론되고 있다.

일본 은행들도 아케고스 여파에 노출됐다. 일본 은행 노무라는 20억달러,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은 아케고스 사태로 2억7000만달러 가량의 손실을 감수해야 할 전망이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