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 유발' 中서북지역 사막화 방지 '한중 우호림' 조성

중국 시안(西安) 주재 한국총영사관이 중국 서북부 지역에서 황사를 유발하는 사막화를 막기 위한 한중 우호림 조성 식목 행사를 한다고 1일 밝혔다.

오는 2일 간쑤(甘肅)성 란저우(蘭州)에서 열리는 행사에는 총영사관과 란저우시 정부 관계자, 란저우 거주 교민 등 40명이 참석해 100그루의 가문비나무를 심는다.

주시안총영사관은 2010년부터 간쑤성에서 2천 그루의 나무를 심으며 한중 우호림을 조성해왔다.

총영사관은 오는 21일 닝샤(寧夏)후이족자치구 인촨(銀川)에서도 나무 심기 행사를 할 예정이다.

식목 행사는 서북부의 사막화 방지와 생태 환경 개선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한중 우호관계 증진에도 중요하다고 총영사관은 밝혔다.

이어 현지 지방정부도 생태환경과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제협력 차원에서 이 행사를 중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간쑤성 등 중국 서북 지역은 황사가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