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과일보 사주 지미 라이와 6명의 범민주 진영 정치인
홍콩 야권 저명 활동가 7명 불법집회 가담 혐의로 유죄

홍콩 범민주 진영을 대표하는 인물 7명이 2019년 불법 집회 조직과 가담 혐의로 1일 유죄 판결을 받았다.

홍콩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이날 홍콩 웨스트카오룽 법원은 빈과일보의 사주 지미 라이(黎智英·73)와 범민주 진영 정치인 6명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다.

이들은 2019년 8월 18일 범죄인 송환법에 반대하며 170만 명이 빅토리아 파크에 모인 집회를 조직하고 참여한 혐의를 받는다.

홍콩 최대 야당인 민주당을 창당해 '민주파의 대부'로 불리는 마틴 리(李柱銘·82)와 앨버트 호(70) 전 민주당 주석, 공민당의 마가렛 응(73) 전 입법회 의원, 사회민주연선의 렁쿽훙(梁國雄) 주석 등 홍콩 야권 저명한 정치인들이 포함됐다.

이들 중 지미 라이는 사기혐의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수감 중인 상태다.

매년 홍콩에서 톈안먼 시위 기념 집회를 개최해 온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支聯會)의 리척얀(李卓人) 주석도 유죄 판결을 받았다.

그는 이날 법정에 들어가기에 앞서 "홍콩의 상황이 매우 어려운 시기에 정치적 보복이 가해졌다"며 "그러나 우리 앞에 무엇이 놓여있든 우리는 계속해서 전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불법집회 가담 혐의는 최대 징역 10년에 처해질 수 있다.

선고는 추후에 내려진다.

이날 법정 밖에서는 일부 시위대가 "정치인 기소 반대" 등의 구호를 외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