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0조원 '인프라 부양책' 발표
바이든표 경제개혁 시동

전기차 충전소 50만개 설치
낡은 도로·공항·전력망 개선
"수주내 2차 부양책 내놓겠다"

법인세율 대폭 올려 재원 마련
증세 반대하는 공화 설득이 관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30년까지 미 전역에 전기자동차 충전소 50만 개를 설치하고 수송용 디젤차 5만 대를 전기차 등으로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또 미국 반도체산업에 500억달러를 투자하고 주택 200만 가구 공급, 도로·교량·공항·전력망·통신망 현대화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미국의 낙후한 인프라 개선을 넘어 반도체, 전기차 등 첨단산업 인프라에 집중 투자해 미국 경제를 혁신하고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바이든표 경제 개혁안’을 꺼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3월 31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8년간 총 2조3000억달러(약 2600조원)를 투자하는 초대형 인프라 부양책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1조9000억달러 부양책에 서명한 지 3주 만이다.
“2차 대전 이후 최대 일자리 투자”
바이든 "수백만개 일자리 창출"…전기차·통신망에 310조원 투자

이번 부양책엔 도로 교량 공항 등 기존 인프라를 보수하는 것 외에도 전기차 인프라 확충(1740억달러), 초고속통신망(1000억달러), 친환경 전력망(1000억달러), 반도체산업 지원(500억달러), 국립과학재단 설립·운영(500억달러), 공급망 혁신(500억달러), 기후변화 대처 기술(350억달러) 등 첨단산업과 미국 제조업 부흥을 위한 방안이 다수 담겼다.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적정 가격의 주택 200만 가구 공급(2130억달러) 등도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부양책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규모의 일자리 투자”라며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은 우리 시대 커다란 도전인 기후위기와 권위주의 중국의 야심에 맞서 나라를 통합하고 국력을 집결시킬 것”이라며 ‘중국과의 경쟁’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지난 25년간 국내총생산(GDP) 대비 연구개발(R&D)에 대한 공공투자 비율이 감소한 몇 안 되는 주요 국가”라며 “중국 같은 나라는 R&D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고 그 결과 중국은 R&D 지출액 세계 2위”라고 했다.

백악관은 소요 재원 마련을 위해 법인세율을 21%에서 28%로 올리고 미국 기업의 해외 수익에 대한 최저세율을 10.5%에서 21%로 높이기로 했다. 고소득층 증세, 자본이득세 인상 등 바이든 대통령이 대선 때 약속한 다른 증세 방안은 빠졌다. 백악관은 이번에 제안한 법인세 인상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15년간 2조3000억달러의 투자 재원을 충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화당 “대규모 증세 반대”
이번 인프라 부양책은 바이든 대통령이 두 차례로 나눠 발표할 부양책 중 첫 번째다. 바이든 대통령은 “수주 안에 2차 부양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소식통을 인용해 1, 2차 부양책을 합치면 3조~4조달러 사이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고 워싱턴포스트는 4조달러가 넘을 수 있다고 전했다.

공화당은 증세를 통한 인프라 투자 재원 마련에 부정적이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켄터키주의 한 행사에서 이번 부양책의 의회 통과 가능성에 대해 “대규모 증세를 위한 트로이 목마라면 매우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미 재계단체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은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에 새로운 장애물을 만드는 걸 피해야 한다”며 법인세 인상에 반대 의견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양책과 관련해 공화당의 의견을 듣겠다고 했다. 현재 하원은 민주당이 219명, 공화당이 211명으로 법안 통과에 큰 문제가 없다. 반면 상원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을 양분하고 있어 법안 통과가 만만치 않다. 상원의장을 겸하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캐스팅보트를 행사하면 단순 과반(51표)을 확보할 수 있지만 공화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무력화시키기 위해선 상원의원 60명이 필요하다. ‘반란표’가 없다면 민주당이 과반으로 법안 처리를 강행할 수 있는 ‘예산 조정절차’를 쓸 수 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