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골프황제' 사생활 들며 사고 원인 비공개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LA 카운티 보안관들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 사고 현장에 출동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LA 카운티 보안관들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 사고 현장에 출동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경찰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 원인을 밝혀냈지만 이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31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우즈 차 사고의 원인에 대해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우즈의 사생활이 노출될 수 있다는 이유로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알렉스 비야누에바 보안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고 원인이 결정됐고 조사는 종결됐다"며 우즈 개인 정보와 관련한 사고 원인을 공개하기 위해서는 당사자의 허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수사 관련 정보를 공개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사생활 문제가 있다"며 "우리는 우즈에게 사생활 보호를 포기할 것인지를 물어본 다음에 사고와 관련한 모든 정보를 완전하게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이 우즈의 차 사고 원인을 밝히지 않음에 따라 이번 사고에 대한 의문점은 오히려 커질 전망이다.

우즈는 과거 약물 복용 등으로 차 사고를 낸 전력이 있으나 경찰은 이번 사고 당시 우즈가 약물 복용이나 음주를 했다는 징후가 없다면서 혈액검사를 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우즈가 사고 당시 졸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내리막 곡선 구간에서 졸음운전으로 속도를 제때 줄이지 못해 중앙분리대를 넘는 전복 사고를 당했다는 가설이다.

앞서 우즈는 지난달 23일 LA 인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의 내리막길 구간에서 차를 몰고 가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우즈는 이 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쳐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으며 현재 플로리다주 자택에서 회복 중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