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REUTERS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REUTERS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때 공약으로 내세운 '더 나은 재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총 8년간 진행되는 대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세계 경제 무대에서 경쟁국 중국을 따돌리고 미국의 1인자 자리를 굳건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3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피츠버그 연설에서 "나는 2년 전에 이곳에서 선거유세를 시작했다. 미국의 근간인 중산층을 살려야 한다. 일자리를 구하고 기업을 구해야 한다"며 도로, 다리, 5세대 통신망 등 기반시설에 투자하는 약 2조달러(약 2260조원) 규모의 계획을 공표했다.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10%에 달하는 자본을 투입하는 이번 바이든 정부의 투자계획의 주내용은 사회간접자본(SOC) 등 물적 인프라에 대규모 투자를 골자로 한다. 고속도로, 항만, 대중 교통 등 기반 시설을 재건하는데 약 6500억달러를 투입한다.

노인과 장애인을 위한 가정 돌봄에는 4000억 달러, 주택 인프라에는 3000억 달러, 미국 제조업 부흥에는 3000억 달러가 투입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함께 중국과 경쟁하기 위해 GDP의 2%까지 연구개발(R&D)에 투자할 것이라고도 했다.

구체적으로 투자 내용을 살펴보면 바이든 대통령은 10개의 주요 교량과 1만개의 다리를 포함해 도로 개선작업에 1150억달러를 투입한다. 암트랙에 800억달러를 투자하고 오는 2030년까지 50만개의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를 포함해 주정부와 지방 정부에 1740억달러를 지원한다. 초고속 인터넷망 구축에도 나섰다.

특히 미국 내 반도체 제조를 위해 500억달러를 쏟아붓기로 했다는 점도 눈에 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의 반도체 제조를 부흥시키기 위해 바이든 정부가 500억달러를 지원한다"며 "중국의 부상과 경쟁국들의 기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인텔 등 미국 반도체 업체들은 이날 일제히 바이든 정부 정책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투자에 소요되는 재원은 고소득층과 기업에 대한 증세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법인세 세율을 21%에서 28%로 올리고, 연소득 40만 달러 이상을 버는 이들에 대한 세금을 인상함으로써 인프라 부양책 재원을 부분적으로 충당하겠다는 설명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인프라 투자 계획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의 가장 큰 일자리 투자다. 수백만개의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며 "중국과의 '글로벌 경쟁'에서 승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의 SOC를 재건하는 데 1분도 더 지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 계획 발표에 이날 미국 뉴욕 증시는 혼조를 보였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26% 하락한 3만2981.55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36% 오른 3972.89에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4% 상승한 1만3246.87을 기록했다.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 2000 지수는 1.13% 뛴 2220.52를 나타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