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5세 청소년 대상, 100% 예방"
모더나도 임상 진행 중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군에서 제외돼있는 16세 미만 청소년에 대한 접종이 미국에서는 가을께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현재 미국에서 긴급사용이 승인된 백신 가운데 화이자 제품은 16세 이상 성인, 모더나와 존슨앤드존슨(J&J)의 약품은 18세 이상 성인이 접종 대상이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기술 업체 바이오엔테크는 "미국의 12∼15세 청소년(2260명)을 상대로 코로나19 백신의 3상 임상시험을 한 초기 결과증상을 보이는 코로나19 질환을 100%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작용은 앞서 진행한 16∼25세 대상 임상시험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통증과 발열, 오한, 피로 등의 부작용이 발생했다. 화이자는 앞으로 몇 주 안에 미 식품의약국(FDA)을 비롯해 유럽 등 각국 규제당국에 12∼15세 대상 백신 사용 허가를 신청할 방침이다.

화이자는 "올해 가을 새 학기 이전에 이 연령대에 대한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현재 모더나 역시 화이자와 비슷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모더나의 청소년용 백신(12∼17세)에 대한 시험 결과는 올여름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모더나는 이달 11세부터 아기에 이르는 저연령대 어린이를 상대로 한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역시 안전한 투약분의 기준을 마련한 뒤 5∼11세 어린이, 2∼5세 어린이, 6개월∼2세 어린이로 임상시험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달 6살 어린이까지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을 개시했고, J&J은 12∼18세 청소년과 그 이하 어린이를 상대로 한 2가지 연구 계획을 내놓은 상태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