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러시아 개발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자 추정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시민 약 100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마쳤음에도 불구하고 이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스크바시는 앞서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와 두번째로 승인받은 '에피박코로나'를 접종한 바 있다.

31일(현지시간) 인테르팍스통신에 따르면 모스크바 시정부는 "관내에서 약 1000명이 백신 2차 접종 후 2주 이상이 지난 후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면서 "전체 접종자의 약 0.1% 수준"이라고 밝혔다.

접종 후 감염된 주민들 중 10명 중 7명(76%) 정도는 경증이나 무증상이라고 전했다.

시정부는 백신 접종 후 면역 형성 수준이 개인에 따라 다른 만큼 예방 조치를 계속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모스크바에서는 지난해 12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이용한 일반인 접종을 시작했다. 이후 두번째로 러시아가 자체 개발해 정부 승인을 받은 '에피박코로나' 백신도 일부 투입됐다.

러시아 개발 코로나19 백신 두 가지는 모두 2회 접종을 기본으로 하는 백신들이다. 다만 스푸트니크 V와 에피박코로나는 3단계 임상시험에 앞서 1, 2상 뒤 곧바로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불거진 바 있다.

앞서 지난주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지난주 약 100만명의 시민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대부분이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자로 추정된다.

한편, 스푸트니크 V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를 인체에 무해한 전달체 바이러스(벡터)에 삽입해 만드는 전달체 백신, 에피박코로나 백신은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단백질 일부인 항원을 합성해 제조하는 합성 항원 백신으로 알려졌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