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의 위기로부터의 타격 전망 여전"
국제통화기금(IMF)사진=AFP

국제통화기금(IMF)사진=AFP

IMF(국제통화기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생산에 대한 중기적 영향이 세계금융 위기(2008~2009) 때만큼 심각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31일(현지시간) IMF는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2024년 세계 경제 생산량은 대유행 이전 예측치보다 약 3%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전날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코로나19 백신 덕분에 향후 경기회복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IMF는 지난 1월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을 각각 5.5%, 4.2%로 예상했지만 수정된 성장 예측치를 오는 4월 6일 공개될 예정이다.

하지만 IMF는 전례 없는 정책 조치로 제도적인 재정 압박과 이와 관련된 장기적인 경제적 피해가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다만 현재의 위기로부터의 타격 전망은 여전하다고 우려했다.

특히 재정 자원이 한정된 국가들의 경우 회복이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IMF는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은 선진국보다 더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관광에 더 많이 의존하거나 식당·소매업과 같이 접촉이 많은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이 큰 경제는 더욱 지속적인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