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부, 워키토키 불법 소지 혐의 시작으로 줄줄이 기소
지난 2월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시민들이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사진을 들고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모습. /사진=로이터

지난 2월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시민들이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사진을 들고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모습. /사진=로이터

미얀마 군부가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에 대해 '공직자비밀업수법 위반 혐의'로 추가 기소한 사실이 확인됐다.

로이터통신은 수치 고문의 변호인단을 이끄는 킨 마웅 조의 입을 빌려 "수치 고문이 문민정보 장관 3명 및 자신의 경제 자문역으로 활동했던 호주인 숀 터넬과 함게 공무상비밀엄수법 위반으로 일주일 전 양곤 법원에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추가 기소 사실은 이틀 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수치 고문에 대한 범죄 혐의는 6개로 늘어났다.

군부는 앞서 지난 2월 불법 수입된 워키토키를 소지·사용한 혐의(수출입법 취반)를 적용해 수치 고문을 기소했고, 지난해 11월 총선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어긴 혐의(자연재해관리법 위반)도 함께 적용했다.

지난달 초 선동 혐의와 전기통신법 위반 혐의에 이어 최근에는 뇌물수수죄까지 더했다.

이날 추가된 공무상비밀업수법 위반까지 총 6개의 혐의가 모두 인정되면 수치 고문은 최장 38년을 감옥에서 보내야 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