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화봉송, 오사카 시를 통과하는 날 오는 14일
오사카, 코로나19 확산되자 성화봉송 반대
사진=AP

사진=AP

일본에서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이 진행 중인 가운데 오사카 시에서는 성화 봉송을 중지해야된다고 밝혔다.

1일 NHK에 따르면 요시무라 히로후미 일본 오사카부 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을 중지해야 한다는 견해를 전했다.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은 지난달 25일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시작됐다. 오사카부 내 성화 봉송 일정은 오는 13~14일로 예정돼있다. 오사카 시를 통과하는 날은 오는 14일이다.

그러나 오사카부와 효고현, 미야기현 등에는 최근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이에 5일부터는 긴급사태 발령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가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국민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하는 긴급사태 발령 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집중적 조처를 할 수 있도록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라는 단계로 지난 2월 새로 설정했다. 올해 초부터 일본 각지에 발령됐던 코로나19 긴급사태는 수도권을 마지막으로 지난달 22일부터 전면 해제됐지만, 이후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