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배와 머리 축구공 차듯 찍어눌러
경찰, CCTV 올리고 가해자 공개수배
 [영상] 머리 짓밟힌 아시아女 보고도…보안요원은 출입문 닫았다

미국에서 아시아계 인종차별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뉴욕 한복판에서 거구의 흑인 남성이 아시아 여성의 머리를 마구 짓밟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폭행 장면을 지켜보던 인근 건물 보안 요원은 여성을 돕기는 커녕, 출입문을 닫아 충격을 주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뉴욕경찰(NYPD) 증오범죄 전담팀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뉴욕 맨해튼 미드타운의 한 건물 앞에서 커다란 체구의 흑인 남성이 마주 보며 걸어오던 65세 아시아 여성을 아무런 이유 없이 갑자기 강하게 걷어찼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커다란 체구의 흑인 남성이 작은 체구의 아시아 여성의 배를 강하게 걷어찼다. 이후 여성은 바닥에 고꾸라졌고, 흑인 남성은 다리를 들어 이 여성의 머리와 몸 등을 3차례나 강하게 찍어눌렀다. 여성은 아무런 저항도 하지 못한 채, 충격으로 목이 완전히 꺾이며 머리를 바닥에 찧었다.
 [영상] 머리 짓밟힌 아시아女 보고도…보안요원은 출입문 닫았다

흑인 남성은 여성이 쓰러져 움직이지 못하자 주변을 살피더니 가던 길을 갔다. 당시 흑인 남성은 이 여성에게 "너는 여기에 속하지 않는다(f*** you, you don’t belong here)"고 소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건물 바로 안쪽에 이 모든 광경을 지켜보던 미국인 3명이 아무도 흑인의 폭행을 말리지 않고 지켜보기한 했다는 점이다. 내부에서 짐을 풀던 한 남성은 유리문 너머로 사건 발생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만 봤고, 건물 보안 요원으로 보이는 두 남성은 흑인 남성이 폭행 후 떠나는 것을 보고도 쫓아가지 않았다. 오히려 건물 출입문을 닫아버렸다.

폭행 당한 여성은 심각한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폭행 장면이 촬영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고 달아난 흑인 남성을 공개 수배한 상태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