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정부, 혈전 사례 31건 나오자 '강수'
메르켈 "다른 백신도 많아…신뢰 줘야"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접종을 60세 이상에만 해야 한다고 독일 정부가 결정했다. 부작용이 우려되기 때문에 접종 대상자를 제한해야 한다는 것이다.

3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독일 예방접종위원회 등 보건당국은 “AZ 백신을 60세 이상에만 접종하라”고 권고했다. 60세 미만도 이 백신을 맞을 수 있지만 의사 진단과 함께 ‘자신의 책임 아래’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독일 당국의 이런 결정은 AZ 백신이 혈전(혈액 응고)을 유발하는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어서다. AZ 백신 접종 후 혈전증이 의심된다고 신고된 사례는 독일에서만 30건이 넘는다. 대다수는 60세 미만에서 발생했으며, 9명이 사망했다.

특히 60세 미만의 혈전 환자들은 AZ 백신 접종 후 4~16일 사이에 증상에 발현됐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부 장관은 “코로나 백신 중 하나가 특정 연령대에서 높은 위험성을 보여주는 건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베를린시와 브란덴부르크주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자체 재량으로 60세 미만 시민에 대한 AZ 백신 접종을 먼저 중단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날 전국 16개주 지사들과의 화상 간담회에서 “우리 국민이 이용할 수 있는 백신은 (AZ 백신 외에도) 많다”며 “백신은 신뢰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AZ 백신에 대한 믿음이 깨졌느냐’는 질문에 대해 메르켈 총리는 “혈전 사례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지금 상황에선 열린 자세와 투명성이 최선의 방책”이라고 했다.

스웨덴은 이미 AZ 백신의 접종을 65세 이상으로 제한한 상태다. 프랑스는 접종 대상을 55세 이상으로 권고했다. 노르웨이와 덴마크는 지난 26일 AZ 백신의 전면 중단 조치를 다음달 중순까지 3주일 더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캐나다 역시 혈전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젊은층에 대한 AZ 백신 접종 계획을 모두 철회했다.

다만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유럽연합(EU)과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우리 백신에 대한 이점이 위험을 훨씬 능가한다고 결론을 내렸다”며 “아주 드물게 발생하고 있는 혈전 사례에 대해서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