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렉트릭 보도
일론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AP

일론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AP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전기 트럭 '세미'가 배터리 공급 문제로 출시에 난항을 겪고 있다. 그간 수차례 출시가 지연됐던 세미의 연내 출시 역시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9일(현지시간) 자동차 전문매체 일렉트릭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세미'의 출시 일정에 대한 한 누리꾼의 질문에 "배터리셀 (조달에) 제약이 많다"며 "아마도 내년에는 괜찮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일렉트릭은 "전기 트럭 출시 일정에 대한 기대감을 누그러뜨렸다"며 "머스크가 전기차용 배터리와 세미 트럭 생산 능력에 의구심을 제기하고, (세미 트럭 출시 일정과 관련해) 덜 낙관적인 전망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2017년 세미 트럭의 시제품을 처음 공개한 테슬라는 당초 2019년 고객에게 첫 제품을 인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배터리 부족 문제로 출시 일정을 계속해서 미뤘다. 지난 16일 테슬라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세미 트럭의 시험 주행 영상을 올리면서 세미 트럭의 올해 출시가 가능할 것이란 기대감을 키웠다. 그러나 올해 역시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 것이다.

머스크는 지난 1월 작년 4분기 실적 발표 당시에도 세미 트럭 등 신제품의 출시가 미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 '배터리 셀의 부족'을 그 원인으로 꼽았다.

테슬라에 따르면 세미 트럭은 각각 최대 주행거리 483km와 805km의 2가지 버전으로 판매된다. 이 트럭은 기존 여객용 차량보다 다섯 배 많은 배터리가 장착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8만파운드(약 36t) 짐을 적재하고도 20초 만에 시속 60마일(약 95km)까지 도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렉트릭에 따르면 테슬라의 세미 트럭 출시 일정은 테슬라의 전기차용 신형 배터리 '4680'(지름 46㎜, 높이 80㎜의 원통형 배터리)과 연관돼 있다. 현재 '4680' 배터리의 경우 시범 생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대량 생산 단계에 도달하지 못해 세미 트럭 출시가 지연돼고 있다는 설명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