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공식 '최후통첩'…무장단체-민주진영 '4월연대'로 내전 가시화
카렌·카친족 무장조직은 이미 충돌…샨족도 "학살 계속되면 좌시안해"

미얀마 주요 소수민족 무장단체 중 3곳이 30일 미얀마 군부에 잔혹한 학살 행위를 중단하지 않으면 반(反)군부 세력과 힘을 합칠 것이라며 '최후통첩'을 했다.

군부에 권력을 빼앗긴 민주 진영이 4월을 목표로 소수민족 무장 단체들과 추진 중인 '연방연합'에 속도가 붙으면서, 내전 가능성이 가시화할 전망이다.

미얀마민족민주주의동맹군(MNDAA), 아라칸군(AA) 타앙민족해방군(TNLA)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군부를 상대로 시위대를 죽이는 일을 멈추고 정치적 수단을 동원해 위기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고 현지 매체 이라와디 및 외신들이 전했다.

이들은 군부가 이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미얀마 '봄의 혁명'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소수민족 무장조직 및 친 민주진영 지지자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봄의 혁명'은 시위대가 군부 쿠데타에 맞서 싸우는 저항을 가리킨다.

서부 라카인주에서 아라칸족(라카인족) 자치를 주장하는 반군인 AA의 카인 투 카 대변인은 이라와디에 "소수민족 단체들이 억압받은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손을 잡아야 할 때"라며 "이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 소수민족 무장 단체들 중 이처럼 군부 학살 행위가 중단되지 않으면, 반군부 세력이 힘을 합치겠다며 '최후통첩'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반(反)쿠데타 거리 시위를 주도하는 민족 총파업위원회(GSCN)는 전날 이들을 포함해 16개 소수민족 무장 단체들에 군부의 억압에 항거하는 이들을 도와달라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미얀마 소수민족 무장단체들 "살상 안멈추면 반군부 힘합칠것"

무장단체 3곳의 결정에 대해 임시정부격인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가 임명한 사사 유엔 특사는 환영의 뜻을 밝혔다.

사사 특사는 "이 잔혹하고 불법적인 군사정권을 겨냥해 다시 한번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준 데 대해 기쁘고 형제자매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언론 인터뷰에서 통합정부(unity government) 구성 필요성에 주요 소수민족 무장조직이 동의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그는 몇몇 소수민족 무장조직과 2008년 군부가 제정한 헌법을 대체할 새로운 헌법을 작성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면서, 여기에는 소수 민족이 자체적으로 군을 보유하도록 허용하는 연방군 창설에 대한 진전도 담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사 특사는 "연방군 창설이 필수적으로 됐다"면서 "우리가 4월에 만들려는 정부는 '국민통합정부'로 불릴 것이며, 그래서 우리는 최대한 폭을 넓게 가져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미 태국 국경 인근 남동부 지역의 카렌민족연합(KNU)과 북부 카친주의 카친독립군(KIA)은 미얀마군과 최근 계속해서 충돌하고 있다.

샨족복원협의회(RCSS)의 욧 슥 장군도 지난 27일 언론 인터뷰에서 "군부가 계속해서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쏜다면 모든 소수민족 그룹이 가만히 앉아 있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얀마 소수민족 무장단체들 "살상 안멈추면 반군부 힘합칠것"

이날도 수도 네피도와 마그웨와 사가잉,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바간 등지에서 는 거리 시위가 진행됐다.

양곤에서는 시민들이 거리에 쓰레기를 내다 버렸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이 시위는 시민들을 죽이고 괴롭히는 군대에 대한 반감을 나타내는 의미라고 전했다.

SNS에서는 '군부=쓰레기'라는 뜻이라는 설명도 나왔다.

최남단 코타웅과 북부 미치나에서 각각 군경 총격으로 각각 한 명씩이 사망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한편 지난 27일 미얀마군의 공습 과정에서 부상한 카렌족 주민 10여명이 배를 타고 태국 국경을 넘어와 치료를 받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현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현재 태국 당국이 공습을 피해 국경을 넘어온 카렌족 난민들을 수용하지 않고 다시 돌려보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미얀마 소수민족 무장단체들 "살상 안멈추면 반군부 힘합칠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