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어느 한 편 들어서는 안돼"
미얀마 시민들 "매우 실망스럽다"
경기 도중 골 세리머니로 '세 손가락 경계'를 했다는 이유로 말레이시아 축구협회로부터 출전정치 처분을 받은 미얀마 축구선수 헤인 텟 아웅. /사진=트위터 @cao_zang

경기 도중 골 세리머니로 '세 손가락 경계'를 했다는 이유로 말레이시아 축구협회로부터 출전정치 처분을 받은 미얀마 축구선수 헤인 텟 아웅. /사진=트위터 @cao_zang

말레이시아 프로팀에 소속된 미얀마 축구선수가 경기 중 '세 손가락 경례'를 했다는 이유로 출전정치 처분을 받았다.

30일 하리안메트로 등 현지매체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셀랑고르FCⅡ에서 뛰는 미얀마 선수 헤인 텟 아웅(19)은 지난 6일 PDRM FC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골 세리머니로 세 손가락 경례를 했다.

'세 손가락 경례'는 미얀마 시민들이 군부 쿠테타에 저항하는 상징이다.

말레이시아 축구협회는 헤인 텟 아웅에에 한 경기 출전정지를 명령하고, 또 다시 이 같은 행동을 되풀이하면 더 무거운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짓 싱 시두 말레이시아 축구협회 징계위원장은 "축구는 인종, 종교, 정치를 초월해야 한다면서 "축구는 사람들을 단결시키고 분열되지 않도록 하는데 이용돼야 하며 어느 한 편을 들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미얀마 시민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헤인 텟 아웅의 출전정지 소식을 전하면서 말레이시아 축구협회에 대해 "매우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미얀마 군부의 무자비한 폭력 진압에 지금까지 시민 500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2500명 이상이 체포됐다. 군부는 시민들의 시위 활동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유명 배우와 감독, 시위 소식을 보도한 기자들까지 줄줄이 체포하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