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공급 쥐락펴락…중국 관영매체, '범죄조직 소탕' 다큐 방영
고급차 100대·대저택 69채…中 전력 마피아 부패상에 '시끌'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哈爾濱)의 공무원이 지역 전력 공급을 쥐락펴락하며 수천억원대에 이르는 부를 축적한 것으로 드러나 중국 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30일 관영매체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이 매체는 전날 '범죄조직 소탕' 관련 특집 다큐멘터리를 통해 하얼빈 전력국 부국장을 지낸 리웨이(李偉) 형제의 부정 축재 실태를 공개했다.

CCTV에 따르면 리웨이는 2010년부터 3년간 하얼빈 전력실업그룹공사 사장을 지낸 뒤 하얼빈 전력국 부국장으로 승진했고, 그의 동생 리퉁(李桐)이 하얼빈 전력실업그룹공사 사장직을 이어받았다.

리웨이는 하얼빈 시내 전력공급 관련 공사를 기존 입찰 방식 대신 자신이 지명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이후 공사의 상당 부분을 리퉁이 사장으로 있는 하얼빈 전력실업그룹공사에 넘겼고, 리퉁은 또 다른 형제가 설립한 업체에 외주를 줘서 수익을 챙겼다.

이러한 방식으로 진행한 공사비 총액만 31억6천만 위안(약 5천451억원)에 달했다.

리웨이는 자신들의 손을 거치지 않은 공사에 대해서는 검사를 통과시키지 않는 등 횡포를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고급차 100대·대저택 69채…中 전력 마피아 부패상에 '시끌'

이들의 범행이 드러난 것은 하얼빈 내 다수의 기업이 전기 사용에 방해를 받고 있다며 당국에 문제를 제기해 2018년 전담팀이 꾸려지면서부터다.

기업뿐만 아니라 일부 주거 구역에서도 공사용 임시 전기를 써오면서 빈번히 정전을 겪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국은 리웨이가 소장하던 롤스로이스, 벤틀리, 험비 등 1억 위안(약 172억6천만원)에 달하는 고급 차 100여 대를 확인했다.

또 리퉁에게서는 청나라 대신들이 입던 예복, 청나라 건륭제 때 만들어진 그릇 등 전시회를 방불케 하는 문화재들이 나왔다.

이뿐만 아니라 리씨 형제는 하얼빈을 지나는 쑹화장(松花江)변에 호화 부두가 있었고, 부동산도 69채 8억 위안(약 1천380억8천만원) 어치나 보유하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국이 압수한 은행예금과 현금도 10억 위안(약 1천726억1천만원)이나 됐다.

하얼빈시 중급인민법원은 지난해 10월 말 리웨이와 리퉁에 대해 범죄단체 조직, 고의상해, 고의 재물손괴 등의 혐의를 인정해 사형 집행유예 2년 판결을 내렸다.

이는 사형을 2년간 연기한 뒤 무기징역 등으로 감형해줄 수 있는 제도다.

이뿐만 아니라 이번 사건으로 공무원 30여 명을 입건 조사하고, 공무원과 공산당원 64명을 문책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