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20대 무력 시위 이어 사흘 만에 대규모 시위
중국 군용기 10대 대만 방공식별구역 진입

중국 군용기 10대가 29일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다고 대만 국방부가 밝혔다.

지난 26일 20대가 무력 시위를 한 데 이어 사흘 만에 또다시 중국군 군용기가 대규모로 시위에 나선 것이다.

대만 국방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J-16 전투기 4대, J-10 전투기 4대, KJ-500 조기경보기 1대, Y-8 전자전기 1대 등 중국 인민해방군 군용기 10대가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대만 국방부는 초계기 긴급 출격 및 무전 경고, 방공미사일 배치를 통해 이에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6일에는 J-16 전투기 10대, J-10 전투기 2대, H-6K 폭격기 4대 등 중국 인민해방군 군용기 20대가 대만 남부를 포위하는 듯한 비행을 하고 돌아갔다.

당일 무력 시위 규모는 대만 국방부가 작년 9월 중국 군용기의 비행 상황을 매일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최대다.

대만 언론들은 미국과 대만이 25일(현지시간) 해경 분야 협력 양해각서에 공개 서명한 것에 반발해 무력 시위를 벌인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은 미국과 대만이 밀착 행보를 보일 때마다 대규모 무력 시위에 나서고 있다.

27일에도 중국군 J-10 전투기 1대가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