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초 일주일만
세계 주요 해상길목 이집트 수에즈운하를 막고 있는 대형 컨테이너선 ‘에버기븐호’가 각종 예인 작업에 물에 뜨는데 성공했다. 지난 23일 좌초된지 약 일주일만이다.

2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매체 더내셔널에 따르면 해양서비스기업 인치케이프는 이날 에버기븐호 예인팀이 에버기븐호를 물에 띄우는 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날 세계 각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예인 전문팀은 새벽부터 에버기븐호 예인 작업을 벌였다. 밀물로 조수 수위가 높아진 시기를 이용해야 해서다.

인치케이프는 "현지시각 오전 4시30분께 선박이 물에 떴다"고 밝혔다. 수에즈운하당국에 따르면 이날 예인선 10척이 붙어 배를 끌어당겼다.

이집트 안팎 SNS엔 일대에 대기중인 선박 선원들이 올린 에버기븐호 영상이 여럿 올라왔다. 일대가 어두워 선박 상태를 확인하기는 어려우나 더내셔널은 "각 선원들이 '에버기븐호가 다시 물에 떴다'며 영상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아직 사태가 해결된 것은 아니다. 에버기븐호가 박혀있던 모래톱에서 빠졌지만, 대각선 방향으로 운하를 막고 있는 것은 여전하다.
사진 수에즈운하당국

사진 수에즈운하당국

더내셔널은 "수에즈운하 당국은 아직 운하 개방 일정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며 "에버기븐호 선체가 물에 뜨긴 했지만 추가 예인 작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통신 집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 일대 발 묶인 선박 수는 453척이다. 일부 선박은 아프리카 남부 희망봉 주변을 돌아가는 우회 항로를 선택하고 있다. 이 경우 항해가 12일가량 길어진다. 한국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HMM도 선박 4척을 희망봉 노선으로 돌리기로 했다. 유럽~아시아 왕래 노선 선박이 희망봉을 돌아가는 것은 약 45년 만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