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경, 어린이 포함 110여명 총격 살해
러시아·중국은 이날 군부 열병식에 대표단 보내
27일(현지시간) 미얀마에서 지난 1일 군부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 사태가 벌어졌다. 이날 하루동안 어린이를 비롯해 민간인 110명 이상이 군경의 무차별 총격에 목숨을 잃었다. 이날 미얀마 군부는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했다. 중국과 러시아 등이 대표단을 보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얀마 전역 40개 도시에 걸쳐 군경에 의해 숨진 시민들은 114명에 달한다. 지난달 쿠데타 이후 가장 많은 일일 사망자가 나왔다. 미얀마 현지매체 이라와디는 쿠데타 규탄 시위를 벌이다 사망한 이들의 누적 수가 429명이라고 보도했다.
미얀마 군경 무차별 총격…어린아이도 숨졌다
이날은 미얀마가 1945년 제2차세계대전 중 자국을 점령한 일본군에 맞서 무장 저항에 나선 것을 기념하는 국가기념일이다. 시민들은 1962년 군부가 쿠데타로 집권한 이후 군부가 붙인 ‘미얀마군의 날’ 명칭 대신 원래 이름인 ‘저항의 날’을 외치며 거리 시위에 나섰다.

군부는 이날 새벽부터 실탄과 고무탄 등을 발사하며 시위대를 진압했다. 시위에 참가하지 않은 시민들에도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양곤 메이크틸라에선 보안군이 시위대를 찾겠다며 주택가에서 실탄을 쏴 자택에 있던 13세 소녀 등 민간인 4명이 사망했다.

현지 소셜미디어에는 군경이 행인과 오토바이, 차를 향해 총을 쏘는 영상이 여럿 올라왔다. 이라와디에 따르면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선 식수를 배달하던 배달원과 길을 걷던 시민 등도 머리와 배에 총을 맞아 숨졌다

이날 미얀마 군부는 미얀마군의 날을 기념한다며 열병식을 개최했다.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TV 연설에서 “안정을 해치는 폭력적 행위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전날엔 국영 MRTV가 시위대를 향해 “머리와 등에 총을 맞을 수도 있다”며 경고성 보도를 내보냈다.

미얀마 임시정부 역할을 하고 있는 연방의회대표위원회(CRPH)는 이날 “오늘은 군부 수치의 날”이라며 “군 장성들은 무고한 국민을 300명 넘게 살해해놓고 기념식을 열었다”고 비판했다.

국제사회도 미얀마 군부에 규탄 목소리를 냈다. 한국과 미국, 일본, 영국 등 12개국은 합참의장들은 이날 미얀마 군부를 비판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미얀마 군경이 비무장 민간인에 살상 무력을 가한 것을 비판한다”며 “즉각 폭력을 중단하고 미얀마 국민에게 잃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미얀마 주재 유럽연합(EU) 대표단도 “비무장 민간인을 살해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일”이라며 “이날은 미얀마 군에 영원히 불명예의 날로 새겨질 것”이라는 성명을 냈다.
러시아 국방부 차관, 미얀마 군부 열병식 참석
한편 이번 미얀마 군부가 연 국군의날 행사엔 러시아 국방부 고위 관리가 참석했다. 러시아는 미얀마 군부 열병식에 알렉산드르 포민 국방부 차관을 보냈다. 포민 차관은 전날엔 미얀마 군사정권 원로급 인사들과 회동했다.

로이터통신은 외교관 여럿을 인용해 “이번 미얀마 군부 행사에 러시아, 중국, 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베트남, 라오스, 태국 등 8개국이 자국 대표자를 참석시켰다”며 “이중 장차관급 고위 관리를 보낸 곳은 러시아 뿐”이라고 보도했다.

러시아와 중국은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대해 별다른 반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국가다. 로이터는 “러시아와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거부권을 행사하는 한 유엔은 미얀마 사태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내놓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